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1만8000건 분량
대우건설,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1만8000건 분량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9.29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세르 알 시블리 이라크 교통부 장관(왼쪽),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가운데), 정현석 대우건설 부장이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나세르 알 시블리 이라크 교통부 장관(왼쪽),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가운데), 정현석 대우건설 부장이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이라크 바그다드에 위치한 교통부 장관실에서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을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면담하고 이 자리에서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부된 진단키트는 총 1만8000 건의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9월 18일에도 현장이 위치한 알 포우 시에 코로나19 진단키트 2,400개를 기부한 바 있다.

진단키트 기부에 앞서 이날 면담에서는 대우건설이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주에서 수행하고 있는 알 포우(Al-Faw) 신항만 공사의 중요성에 대하여 담소를 나누고 현재 추진되고 있는 연계 공사들에 대한 협의가 논의됐다.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은 알 포우 신항만 공사가 중동과 유럽을 연결하는 허브가 되는데 필요한 이라크 현 정부의 주요 전략사업임을 강조하고 대우건설과 이 사업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조와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