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해진 GIO 증인 불발에 野 "네이버, 대한민국 혼탁 책임 물어야"
[국감] 이해진 GIO 증인 불발에 野 "네이버, 대한민국 혼탁 책임 물어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0.10.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간사 박성중 의원 등 국민의 힘 과방위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국감 증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임재현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간사 박성중 의원 등 국민의 힘 과방위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국감 증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네이버 포털 총수가 빠진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는 국민의 힘 등 야당 측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지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증인 채택에 총공세를 펼쳤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쇼핑 검색 알고리즘을 조작한 네이버에 수백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제재를 가했다. 네이버가 이에 대한 반박 해명 자료를 내며 강하게 반발한 것을 두고 이날 과방위 국감에서 검색 알고리즘 조작 의혹 검증이 필요하다며 이 GIO의 증인 채택을 야당측 의원들이 수차례 요구했다. 총수의 증인 채택에 합의해 이르지 못하면서 이날 이 GIO는 국감에 불려나오지 못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네이버쇼핑의 알고리즘 개편으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 받은 만큼 그동안 야당과 언론이 제기한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정거래 갑질, 뉴스 배열 언론 갑질, 검색어 조작 및 여론 조작 갑질 등 3대 갑질을 규명해서 불공정으로부터 대한민국을 혼탁하게 만든 책임을 묻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포털 갑질이 공공에 해악을 끼치는 흉기가 됐고, 국민은 피해자가 됐다"고 비판했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도 "내 전공이 인공지능(AI)이어서 알고리즘을 어떻게 만드는지 잘 안다"며 "네이버의 포털 알고리즘 문제가 불거진 이상 이번 기회에 지침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 GIO의 증인 채택을 촉구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180석 여당보다 더 힘을 발휘하는 게 네이버인가"라며 "검색 알고리즘 조작 불가는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은 최기영 과기부 장관에게 네이버를 가리켜 “알고리즘은 결코 중립적이지 않고 만든 사람이 책임져야 한다”며 “포털이 알고리즘을 공정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과기부에서 살펴야 할 것 같다”고 따졌다. 이에 최 장관은 “알고리즘을 중립적으로 만드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편향되게 만드는 건 가능하고 쉽게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알고리즘 공개는 영업비밀 문제가 있어서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며 “중립적으로, 편향성 있지 않게 하는 건 지금 과기부에서 제정하고 있는 AI 윤리에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당측 의원들의 이 GIO 증인 출석에 대한 총공세가 이어지자 이원욱 위원장은(더불어민주당) "22~23일 종합감사가 있으니 그 전인 15일까지 의결할 수 있다"면서 "간사들과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