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무급휴직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100만 원 지급
동대문구, 무급휴직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최대 100만 원 지급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10.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청 전경.  ⓒ동대문
동대문구청 전경. ⓒ동대문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동대문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집합금지 명령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체 무급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동대문구 내 50인 미만 기업체 소속 무급휴직 근로자로 7월 1일 이후 월 5일 이상 무급휴직한 근로자 중 지급예정일까지 고용보험을 유지한 근로자에게 월 50만 원씩 최대 2개월분 100만 원(1회)을 지원한다.

특히 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집합금지·집합제한 및 영업제한 처분을 받은 유흥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PC방, 독서실, 실내체육시설 등 소속 근로자를 중점적으로 우선 지원한다. 단, 비영리단체 종사자, 1인 자영업자, 이중·부정수급자,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원제외 업종(사행성 업종, 부동산 임대업 등)에 해당하는 경우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10월 12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서울시에서 지급대상자를 심사·선정한 후 다음달 23일~25일에 지원 대상 근로자의 계좌로 지급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방역당국의 집합금지 및 제한 명령을 철저히 준수해 지역사회 감염 예방에 기여한 많은 기업체가 경영상 어려움에 직면해있는 현실”이라며, “이번 고용유지지원금이 무급휴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기업체와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