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적이는 故 인건희 빈소…재계 총수·삼성 사장단·여야 조문 이어져
북적이는 故 인건희 빈소…재계 총수·삼성 사장단·여야 조문 이어져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10.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정이선 현대차그룹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고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 DB]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정이선 현대차그룹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고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 DB]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재계 경영진 및 여야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26일 이 회장 입관식은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9시께 엄수됐다.

이 회장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른다고 전날 유족측이 밝히면서 외부 조문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고 했지만 이날 빈소에는 정 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경제계에 커다란 족적을 남기며 한국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이 회장이 업적이 워낙 커 유족측의 사양에도 불구하고 조문 행렬이 멈추지 않았다. 

이날 첫 조문은 삼성전자 전현직 임원진들이었다.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진교영·박학규 사장,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권오현 삼성 고문, 삼성전자 사장 출신 황창규 KT 회장 등의 조문이 이어졌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회장은 "고인께서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일제히 발걸음했다.

정치권과 정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조문했다.

전날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을 보내 애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등이 다녀갔다.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으며, 이 회장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