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제기동 골목길 재생사업 사업비 11억원 확보
동대문구, 제기동 골목길 재생사업 사업비 11억원 확보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10.29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기로11길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  ⓒ동대문구
제기로11길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 ⓒ동대문구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동대문구가 제기로11길 일대 지역이 2020년 하반기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500m 내외 골목길을 대상으로 지역의 개성을 살리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소규모 재생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제기로11길 일대는 제기동 감초마을 및 고대앞마을 등 도시재생뉴딜사업지 및 주거환경개선지구로 지정된 인접지역에 비해 도시계획이 세워져 있지 않은 지역으로 1960년대부터 지역에 터를 잡고 살고 있는 토박이 거주민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구는 2022년까지 시비 10억 원과 구비 1억 원, 총 사업비 11억 원을 투입해 ▲외벽 도색 ▲LED 보안등 설치 ▲보도블럭 포장 ▲정릉천변 연결 주민쉼터 조성 ▲조경 개선 등을 통해 제기로11길 일대는 낭만이 흐르는 걷고 싶은 골목길로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다.

구는 또한 빈집을 활용한 청년거점공간을 조성하는 등 인접한 도시재생 사업지와 상호 연계해 지속가능한 생활 밀착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올해 상반기에 휘경동 초록마을이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에 선정돼 ▲골목길 핸드레일 설치 ▲그림벤치 조성 ▲담장 농업 등을 통해 골목길 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 공모를 통해 5억5천만 원을 확보했고 기본용역을 발주하면서 시비 5억 원을 추가 요청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