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고화력 화구 신제품 강화 전기레인지 시장 확대 나서
LG전자, 초고화력 화구 신제품 강화 전기레인지 시장 확대 나서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11.2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김종숙 기자] LG전자가 초고화력 화구를 갖춘 제품군 확대로 전기레인지 시장 확대에 나선다.

LG전자는 초고화력 인덕션 화구(火口)를 갖춘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신제품에는 최대 화력 3,300와트(W) 화구를 포함해 2개의 인덕션 화구가 있다. 3,300와트는 플러그 타입의 단일 화구 기준으로 국내 최고 화력이다.

이 제품에는 1개의 하이라이트 화구도 있다. 고객들은 뚝배기와 같은 다양한 용기로도 요리를 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 8월 3,300와트 고화력을 갖춘 인덕션 신제품을 처음 출시하며 초고화력 제품군 확대 포문을 열었다.

LG 디오스 3구 전기레인지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0% 가까이 늘자 LG전자는 기존에 와이드존 인덕션, 3구 인덕션에 이어 이번에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까지 선보이며 초고화력 라인업 확대에 나선 것이다.

신제품은 ▲고온으로 인한 인덕션 코일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220도(℃) 내열 코일’ ▲상판의 열로부터 코일을 보호하는 ‘고성능 단열재’ ▲전압이 낮거나 높을 경우 제품을 보호하는 ‘고전압·저전압 보호설계’ 등 17가지의 안전장치시스템을 탑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