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US, 3Q 국내 컨슈머 노트북 시장서 외산 브랜드 부문 ‘1위’ 달성
ASUS, 3Q 국내 컨슈머 노트북 시장서 외산 브랜드 부문 ‘1위’ 달성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0.11.2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4 컨슈머 노트북 주력 모델 - 젠북 UX425   ⓒ에이수스
Q4 컨슈머 노트북 주력 모델 - 젠북 UX425 ⓒ에이수스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ASUS(에이수스)가 올해 3분기 국내 컨슈머 노트북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기준으로 전체 3위, 외산 브랜드 부문에서는 1위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시장조사기관 IDC가 발표한 올해 3분기 국내 PC 시장조사에 따르면, 컨슈머 노트북 부문 시장 점유율에서 ASUS가 전년 동기 대비 약 46%p 성장해 전체 3위에 올랐으며,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제외한 외산 브랜드 중 1위를 기록했다. 노트북과 데스크톱을 포함한 PC 통합 부문에서도 HP와 애플을 제치고 전체 4위, 외산 브랜드 중 2위를 달성하며, 업계를 선도하는 전체 PC 분야에 있어 리딩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ASUS는 컨슈머, 게이밍뿐만 아니라 커머셜, 교육 부문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국내 노트북 시장에서 안정적인 두 자릿수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 언택트(비대면) 환경이 빠르게 구축된 가운데, 비즈니스 및 교육 분야에서 PC, 노트북의 수요가 증가됨에 따라 적극적으로 신규 시장을 공략한 것이 주요 성장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 ASUS는 초경량 프리미엄 노트북 젠북(ZenBook)부터 울트라 슬림 & 스타일리쉬 노트북 비보북(VivoBook), 프리미엄 게이밍 브랜드 ROG(Republic of Gamers)와 B2B 및 교육 시장을 위한 ExpertBook, Chromebook 등의 커머셜 라인업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보유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혔다.

ASUS코리아 피터 창 지사장은 “ASUS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 상황을 재택근무, 온라인 강의 등 신규 시장 진출의 기회로 활용함으로써 국내 시장에서 높은 실적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ASUS는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다양한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며, 특히 커머셜 부문에서 비즈니스 고객을 위한 신제품 개발, 온라인 세미나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B2B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