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손 잡은 기아차-카카오모빌리티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손 잡은 기아차-카카오모빌리티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1.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카카오모빌리티 전기차 활성화 위한 협업
기아자동차, 카카오모빌리티 전기차 활성화 위한 협업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손을 맞잡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나선다.

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는 12일 서울 압구정 기아차 사옥에서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택시를 포함한 운수 업계 종사자 및 승객, 일반 자동차 운전자의 편의성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에 기아차의 전기차 기술 및 관련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접목하는 것이다.

양사는 우선 택시 업계에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전기 택시 ▲선택 ▲구매 ▲사용 ▲충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택시 사업자의 불편함과 부담감을 최대한 줄일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기아차의 전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모델 기획 단계부터 택시 업계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반영될 수 있도록 양사가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 및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전기차와 전기차 관련 기술, 충전 인프라, 배터리 및 차량 보증, 정비 지원 등의 분야에서 역할을 수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을 활용한 인프라와 솔루션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