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4세 금수저, 4년 만에 임원·사장 승진…부모보다 6개월 빨라
대기업 3·4세 금수저, 4년 만에 임원·사장 승진…부모보다 6개월 빨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1.01.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임재현 기자] 대기업집단에서 3·4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한 가운데 ‘젊은 오너’는 4.5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해 부모세대(5.1년)보다 6개월 더 빨리 승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4세 오너일가의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 걸린 기간은 13.6년으로 역시 부모세대(14.4년)보다 0.8년 앞섰다.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오너일가 부모 및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는 43개 그룹의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 1·2세에 해당하는 부모세대는 평균 29.5세에 입사해 34.6세에 임원을 달아 5.1년이 걸린 반면 3·4세로 분류되는 자녀세대는 28.6세에 입사해 4.5년 만인 33.1세에 임원 승진했다.

입사 후 사장이 되기까지 기간도 자녀세대가 더 짧았다. 부모세대는 평균 43.5세에 사장단이 돼 평균 14.4년이 걸렸고, 자녀세대는 41.3세에 사장단에 올라 13.6년이 소요됐다.

오너일가의 입사 나이는 평균 29세, 임원 승진 나이는 33.8세다. 20대에 입사해 5년이 채 안 돼 임원으로 승진하며 30대 중반을 맞이한 것이다. 이들은 평균 42.7세에 사장단에 합류했으며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는 평균 14.1년이 소요된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 직원의 상무(이사 포함) 직급 임원 평균 나이는 52세, 사장단의 평균 나이는 58.8세다. 이를 감안하면 오너일가의 임원 승진은 일반 직원보다 18.2년, 사장단 승진은 16.1년이 더 빠른 셈이다.

이러한 경향은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두드러졌다. 조사대상 중 30대 그룹에 포함된 21개 그룹 오너일가는 임원 승진까지 5.5년이 걸렸지만 30대 그룹 밖 22개 그룹은 불과 3.4년으로 2.1년이 빨랐다. 사장단까지의 승진 속도도 하위 그룹이 12.5년으로 30대 그룹(14.8년)보다 2.3년 앞섰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오너일가는 총 34명으로, 이 가운데 절반(17명)은 자사 또는 타사 경력 없이 바로 임원으로 입사했다. 경력 없이 임원으로 입사한 17명 중 부모세대는 11명, 자녀세대는 6명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