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2사업장에 500억 투자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  
LG전자, 창원2사업장에 500억 투자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1.2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20일 창원시에 위치한 경상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허성무 창원시장.   ⓒLG전자
LG전자가 20일 창원시에 위치한 경상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허성무 창원시장. ⓒLG전자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LG전자가 창원2사업장에 기존 생활가전 제품 시험실을 통합한 대규모 시험시설을 구축하기로 하면서 기존 1사업장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나선다.

LG전자는 20일 창원시에 위치한 경상남도청 대회의실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LG전자는 2월부터 약 5백억 원을 투자해 창원2사업장에 기존 생활가전 제품 시험실을 통합한 대규모 시험시설을 구축한다. 새로운 통합시험실은 지하 1층, 지상 6층에 연면적 약 1만8천8백제곱미터(m2) 규모로 조성된다.

통합시험실은 생활가전 개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된다. 시험과정에서 각종 센서를 통해 디지털화된 빅데이터가 수집되고 모든 개발자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이를 손쉽게 분석할 수 있다. 

LG전자는 급변하는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과 높아진 눈높이에 따른 다양한 실사용 환경을 통합시험실에 갖춘다. 이 곳에서 국가별로 다른 규격에 대응하고 성능을 검증하고 신뢰성을 테스트하는 등 다양한 시험을 진행한다. 혁신적인 신제품의 개발기간을 단축하면서도 품질 검증까지 1석 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부터 무선청소기, 로봇청소기 등 프리미엄 청소기까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생활가전을 테스트하는 시험실을 하나로 통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개발과정의 효율도 높일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창원1사업장에 친환경 스마트팩토리를 2017년부터 구축하고 있다. 대지면적은 약 25만6천제곱미터(m2), 건물 연면적은 약 32만2천제곱미터 규모다. 총 투자금액은 6천억 원에 이른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생활가전 분야에서 혁신을 이어갈 수 있는 앞선 통합시험실을 갖추게 됐다”며 “창원사업장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스마트팩토리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