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수주 목표 77억 달러…수주·원가절감으로 위기극복
대우조선해양, 수주 목표 77억 달러…수주·원가절감으로 위기극복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1.01.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사진 / 시사프라임DB]
대우조선해양.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경영목표로 수주 77억 달러를 달성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실적인 56.4억 달러에 비해 약 37% 증가한 목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생산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망에 따라 일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일감 확보 목표를 높게 잡았다.

매출은 최근 지속된 코로나 19 등 세계경제 침체의 여파로 상당 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위기상황이라고 판단한 대우조선해양은 원가 절감과 수주 확보로 위기 극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원가절감을 위해 임직원이 동참하는 한편,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수주 활동도 펼친다.

원가절감 차원에서 이성근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나서 기존 임금반납의 규모를 확대해 최대 50%까지 반납한다. 인금반납은 2015년부터 실시해왔다. 

직원들은 시간 외 근무(O/T)를 최소화하고, 보유 연차를 소진하는 등 인건비 및 경비 절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필수불가결한 투자 외에는 지출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올해 주요 프로젝트의 인도대금과 추진중인 핵심운영자산 외 보유자산의 매각에도 나선다. 이를 바탕으로 1조원 이상의 안정적인 운영자금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성근 사장은 임원토론회에서 “수주목표를 반드시 달성하여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미래를 담보해야 한다”며 “외부 지원 없이 자체 경쟁력 회복으로 이 국면을 단시일내 끝내자”고 정면 돌파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