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상반기 정기인사 키워드 2가지는
신한은행, 상반기 정기인사 키워드 2가지는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1.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영업력 강화와 본부부서의 신속한 의사결정 위해 팀장급 직원 배치
과장급 승진자 중 여성의 비중은 42%…과거 3년 평균 대비 10%p 확대
지난 17일 경기도 용인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개최된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과정의 정당성’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신한은행
지난 17일 경기도 용인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개최된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과정의 정당성’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신한은행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신한은행 올해 상반기 정기인사 키워드는 현장 영업력 강화와 여성인재 발탁 확대로 압축된다.

26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자체 개발한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총 2,414명에 대한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올해 고객과 소통을 중시하는 진옥동 행장의 경영전략 방침에 따라 현장영업 강화와 함께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본부부서 팀장급 직원을 영업 현장에 전진 배치했다.

진옥동 은행장은 “고객과 미래를 위한 변화를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이번 상반기 정기인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이고 투명한 인사정책을 통해 고객 중심의 일류 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팀장급 직원은 고객 중심, 같이성장 등 은행 전략 목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직원들로 현장 배치를 통해 본부와 현장 간 원활한 소통과 효율적인 영업을 추구하기 위한 전략적 일환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중요하다고 보고 본부부서의 결재 라인을 축소했다. 이는 실무 책임자가 경영진에게 직접 보고하고 즉시 실행하는 등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인사에서 두드러진 것은 여성 인재의 승진과 주요 부서 이동이 확대다.

과장급 승진자 중 여성의 비중은 42%에 달한다. 이는 과거 3년 평균 대비 10%p 가까이 확대됐다. 지난 22일 실시한 종합업적평가 특별승진에서도 승진자 9명 중 7명이 여성이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성과와 역량이 검증된 여성 인재를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미래 조직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직전 인사에 이어 육아휴직 직원도 승진시키는 등 일관된 여성 인재 육성 전략이 점차 결실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의 강력하고 빠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을 위해 20개 사업그룹 각각에 디지털 총괄 조직인 D.I Lab을 만들고 디지털, IB(투자금융), 소비자보호 등 직무 전문성이 필요한 부서에는 사전 교육을 받은 예비 인재 풀을 배치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번 상반기 인사에 자체 개발한 ‘AI 최적해 알고리즘’을 통해 직원 업무숙련도와 영업점 직무 데이터를 활용해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를 수행했다. 또한 기존 인사부가 총괄하던 방식에서 각 사업그룹과 영업현장(커뮤니티)에 인사권을 이양해 자율적인 책임 경영을 통한 업무효율성과 신속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