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난해 영업익 1천507억원 69.8% 감소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난해 영업익 1천507억원 69.8% 감소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2.03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세계 본사 전경 (주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 세계 본사 전경 (주간).  ⓒ아모레퍼시픽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고 최악의 성적표를 기록했다.

그룹은 지난내 매출 4조 9,301억원, 영업이익 1,50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매출,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5%, 69.8% 감소한 수치다.

매출 및 영업이익 급감의 주 요인은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인구 감소와 외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면세 등 오프라인 채널 실적 악화가 꼽힌다. 이에 국내 사업 해외 사업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 다만 온라인 채널 강화로 실적이 상승에 오프라인 채널 실적 하락의 만회를 온라인 채널 비중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은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 감소와 인건비 등 일회성 비용 집행으로 영업이익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다만 국내 온라인 채널의 경우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업 강화 및 마케팅 방식의 다변화로 인해 높은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설화수 ‘자음생 라인’과 라네즈 ‘네오 쿠션’, 아이오페 ‘레티놀 엑스퍼트’, 려 ‘자양윤모’ 등 핵심 제품들이 선전하며 브랜드 경쟁력도 높였다. ‘시예누’, ‘라보에이치’ 등 프리미엄 타깃의 신규 브랜드를 출시했으며, 차별화된 상품들을 잇달아 선보이며 온라인 채널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해외사업도 부진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다만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한 온라인 채널에서는. 오프라인 채널 재정비 및 멀티브랜드숍 입점 등으로 수익성과 성장성 확보에도 주력하며 실적이 상승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5조 6,000억원의 매출과 3,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엔진 프로덕트’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e커머스 분야에선 30% 이상의 매출 목표도 잡았다. 국내외 메이저 플랫폼과의 협업 관계를 강화하고 라이브 커머스 등 다양한 마케팅 역량을 강화해 목표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사업 체질 개선 외에도 건강기능식품 및 더마 코스메틱 등 신성장 동력에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