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금융, 제조업, 비영리단체 등 5대 산업군에 특화된 클라우드 발표
MS, 금융, 제조업, 비영리단체 등 5대 산업군에 특화된 클라우드 발표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1.02.2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시사프라임/ 임재현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24일(현지시간) 헬스케어와 유통에 이어 금융, 제조업, 비영리단체 등 5대 산업군에 특화된 클라우드를 대거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산업별 특화 클라우드는 공통 데이터 모델, 클라우드 간 커넥터, 워크플로,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와 각 산업의 구성 요소 및 표준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통합해 구축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탄탄한 보안을 기반으로 하는 산업 특화 클라우드를 통해 각 산업이 변화하는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미래에 잘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해당 솔루션이 의사, 금융 전문가, 비영리단체 리더 등 사내 전문가와 함께 산업별 우선 과제를 염두에 두고 설계된 만큼, 각 산업에서 가장 시급한 부분부터 기술 혁신을 이루도록 광범위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마이크로소프트 금융 클라우드는 다중 보안 및 광범위한 컴플라이언스에 더해, 다양한 마이크로소프트 솔루션, 고유한 템플릿, API 및 업계 표준 등을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금융 산업의 기업은 ▲고객 경험 차별화 ▲생산성 및 협업 효율 증대 ▲용이한 리스크 관리 ▲핵심 시스템 현대화 등을 실현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 금융 클라우드는 현재 ABN 암로은행(ABN AMRO), 보험사 매뉴라이프(Manulife) 등에서 일부 활용하고 있으며, 오는 3월에는 퍼블릭 프리뷰로 출시될 예정이다.

오는 6월 퍼블릭 프리뷰로 제공되는 제조업 클라우드는 최근 데이터 기반 자동화, 사물인터넷(IoT), 머신러닝, 인공지능(AI) 활용이 필수가 된 제조업의 핵심 프로세스와 업계 요구 사항을 지원하도록 설계됐다. 마이크로소프트 포트폴리오 전반의 기존 기능들과 신규 기능을 통합한 종단 간 제조 솔루션으로, 인력에서 자산, 워크플로, 사업 프로세스 등을 매끄럽게 연결할 수 있어 조직이 회복탄력성을 갖출 수 있도록 돕는다.

비영리단체 특화 클라우드는 연대, 프로그램 기획 및 실행, 자원봉사 관리, 모금 활동 등 해당 산업의 가장 일반적인 시나리오와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포츠와 놀이 프로그램으로 세계 소외 계층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인도주의 시민단체 ‘라이트 투 플레이(Right to Play)’는 비영리단체 클라우드를 사용해 월간 기부자를 100명에서 3,000명 이상으로 확대했으며,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매주 전 세계 200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비영리단체 클라우드는 오는 6월 퍼블릭 프리뷰로 론칭한다.

현재 프라이빗 프리뷰로 제공되고 있는 유통 클라우드는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다양한 데이터 소스를 통합해 보다 관련성 높은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고 운영을 최적화해 지속적인 수익성을 제공한다. 유통 회사들은 해당 클라우드를 통해 ▲고객 권장 사항 및 알림 기능 구축 ▲이행 옵션 확장 ▲결제 처리 간소화 ▲포괄적 부정행위 방지 혜택 등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혁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오는 3월 퍼블릭 프리뷰로 전환 예정이다.

또 작년 마이크로소프트가 산업 특화 클라우드로는 처음으로 공개한 헬스케어 클라우드(Microsoft Cloud for Healthcare)는 오는 4월에 기능이 대거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가상 모니터링, 케어 코디네이팅 등 원격 헬스케어 기능과 환자 셀프서비스 기능이 업데이트되며, 한국어를 포함 8개의 신규 언어 지원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