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국내 스타트업들 혁신 시도 위해 힘껏 지원할 것”
조용병 회장 “국내 스타트업들 혁신 시도 위해 힘껏 지원할 것”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2.2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위해 민·관이 협력해 구축한 '인천 스타트업파크' 개소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5일 인천 송도에서 스타트업 생태계 지원을 위해 조성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 공간 『인천 스타트업파크』를 공식 오픈했다. 이날 행사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5일 인천 송도에서 스타트업 생태계 지원을 위해 조성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 공간 『인천 스타트업파크』를 공식 오픈했다. 이날 행사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5일 인천 송도에서 스타트업 생태계 지원을 위해 조성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 공간 '인천 스타트업파크'를 공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간을 조성하고, 예비유니콘 기업 양성을 위한 One-Stop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민관 협력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프로젝트’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이날 개소식 행사에서 “금융과 기술의 융복합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글로벌 엑셀러레이터와 협업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바이오, 데이터, 헬스 등 다양한 역량을 보유한 대한민국 스타트업들이 끊임없이 혁신을 시도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작년 5월 인천 스타트업파크 비전선포식을 시작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인천광역시 등 정부·지자체와 셀트리온 등 민간 사업자와 함께 사업 운영 주체로 참여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신한금융 등 민간이 주도하는 'S² Bridge : 인천(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과 인천테크노파크가 운영하는 공공주도형 프로그램인 'POOM'을 통해 글로벌 진출 및 예비유니콘으로 성장을 희망하는 약 230여개 스타트업의 육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 행사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에 따라 현장 참여인원을 최소화했으며, 컨퍼런스, 명사강연 등 행사의 전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행사에는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명예회장, 이원재 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