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품귀 지속으로 글로벌 자동차 업계 “올해 247조원 매출 손실” 전망
반도체 품귀 지속으로 글로벌 자동차 업계 “올해 247조원 매출 손실” 전망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9.27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車 생산량 감소 770만 대로 상향 조정… 지난 5월 발표한 390만 대에서 두 배가량 증가
반도체 공급난은 車 업계의 여러 압박 요인 중 하나에 불과… 핵심소재 및 인력 부족도 위협적
출처 : 2021 알릭스파트너스 판매량 전망 (브라질,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한국, 영국, 미국), 2021년 9월 4일 기준 IHS 글로벌 자동차 생산량 전망, 뉴스, 공지사항 및 발표자료

[시사프라임/박선진 기자]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계속 이어지면서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 업체의 매출 감소가 247조 원(2,1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알릭스파트너스가 지난 1월 당시 약 71조 원(610억 달러) 규모의 매출 손실액을 제시한 데 이어, 5월에 약 124조 원 (1,100억 달러)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 재차 크게 늘어난 추정치이다.

알릭스파트너스는 매출 손실액과 함께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 감소도 77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5월에 발표한 390만 대 보다 거의 두 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알릭스파트너스의 마크 웨이크필드(Mark Wakefield) 자동차 부문 글로벌 공동 대표는 “지금쯤이면 반도체 공급난이 어느 정도 해소되길 모두가 바라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말레이시아 봉쇄 조치 등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며 반도체 수급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라며, “반도체 부족은 자동차 업계가 직면한 여러 공급 차질 요인 중 하나에 불과하며, 현재 자동차 업계는 철강과 레진(Resin) 등 핵심 소재 부족뿐만 아니라 인력 부족마저 겪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자동차 생산 업체 및 공급 업체들이 작은 실수도 경계해야 하는 위중한 상황으로, 모든 대안을 신중히 고려해 가장 좋은 안을 실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알릭스파트너스 한국 자동차 부문 총괄 박준규 부사장은 “현재 자동차 업계는 생산이나 소재 확보에 있어 그 어떠한 ‘충격 완충 장치’도 남아있지 않다”라며, “즉, 세계 어느 한 지역에서 발생한 공급 부족이나 생산 차질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며, 다른 공급망 압박 요인으로 인해 그 여파가 더욱 심각해진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따라서 자동차 업체들은 초기 단계부터 양질의 정보와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그 대응책을 실수 없이 결단력 있게 실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