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태, 오늘의 단상(斷想) "아마존드”
김종태, 오늘의 단상(斷想) "아마존드”
  • 시사프라임
  • 승인 2017.12.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늘의 키워드는 "아마존드”입니다.

온라인 서점 시절의 아마존을 아는 사람들은 그저 오프라인 서점을 온라인으로 끌여들어 세상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역할을 하는 정도로만 여겼습니다.


온라인 서점분야에서 1등을 하는 기업 정도로만 알았던 것이지요.

하지만 시간이 흐르며 아마존의 성장과정을 지켜보는 사람들은 온라인 서점이 아니라 뭔가 다른게 있다는 생각을 조금씩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아마존이 어느정도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대부분 인정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제 되돌아보니 아마존은 사람들이 생각했던 잠재력을 훨씬 뛰어넘어 엄청난 파괴력을 가지고 있었고 미래는 상상초월 그자체로 보입니다.


미국가정의 58%가 아마존 온라인 거래를 통해 물건을 구입하며 미국인 55%가 첫 상품 검색을 아마존에서 시작한다는군요.


구글 등의 검색엔진을 사용하는 것은 20%대에 머물고 있다니 그야말로 아마존 세상입니다.

지금의 아마존은 거의 전 산업을 아우르는 어머어마한 포식공룡이 되어 있으며 오프라인 업체에서 가장 무서워하는 기업으로 성장을 하였군요.


그야말로 아마존이 세상을 집어삼키고 있는 형국입니다.


아마존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비유를 하기도 합니다.


아마존이 최초로 드론을 이용하여 배송을 하는 등 IT분야까지도 석권을 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아마존이 최근에는 약국면허까지 확보하게 되어 미국의 오프라인 약국들도 벌벌 떨고 있다고 합니다.


하기사 처방전을 가지고 약국으로 가서 약을 타는 것보다 간단히 아마존에 처방전만 입력하면 집으로 약을 즉시 배송을 해준다니 이보다 편리할순 없겠지요.

이렇게 온라인 기업이 오프라인 업체들을 무너뜨리는 현상을 일컬어 “아마존에게 점령당했다”라는 의미를 담아 아마존드(amazon-ed)라고 하는군요.


이런 회사명이 포함된 신조어까지 나올 정도니 정말 핫한 이슈인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오프라인 업체들이 인터넷 기업에 사업기반을 송두리채 뺏기는 현상이 계속 확산되고 있으며 이를 주도하는 대표선수가 아마존인 셈입니다.


기존의 유통뿐만 아니라 제약·패션·미디어 등 광범위한 분야의 기업들이 아마존으로 인해 폐점 위기에 몰리고 있다고 봐야 합니다.

우리의 스타트업들도 이만한 꿈을 가지고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아마존의 창업자인 제프베저스의 아주 특별한 경영철학을 소개하며 마칩니다.


(1) 이익보다는 시장을 먼저 지배하라!
(2) 손해를 보더라도 가장 싸게 팔아라!
(3) 제품이 아닌 경험을 팔아라!
(4) 사업을 무한 확장하라!

2017.12.10 AVA엔젤클럽 회장 김종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