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 남궁훈 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 선임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 남궁훈 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 선임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11.3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 의장과 함께 카카오 미래 먹거리 발굴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 프로필 사진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 프로필 사진

[시사프라임/김종숙 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남궁훈 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를 12월 1일부로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으로 선임한다.

미래이니셔티브센터는 카카오 공동체의 미래 10년(beyond mobile)을 준비하는 조직이다. 현재 김범수 의장이 센터장을 맡고 있다. 남궁훈 대표는 앞으로 김범수 의장과 함께 센터장을 맡아 카카오와 전 계열사의 글로벌 시장 공략과 미래먹거리 발굴을 총괄하게 된다.

남궁훈 대표는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이후 엔진과 다음게임이 합병하며 출범한 카카오게임즈의 각자대표를 맡아 카카오게임즈가 글로벌 종합 게임사로 발돋움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카카오게임즈의 기업공개(IPO)를 성공시키고 올해 모바일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흥행을 이끌었다.

남궁훈 대표는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의 미래를 책임질 신사업을 발굴하고 더 넓은 세상으로 카카오의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