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필환경시대에 맞춘 업계 최초 종이 빨대 도입
롯데시네마, 필환경시대에 맞춘 업계 최초 종이 빨대 도입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1.12.01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업계 최초 친환경 시네마 선언 이후 지속적인 활동 전개
오랜 시간 ‘형태 유지’ 가능하고 종이 맛의 단점을 보완한 新 종이 빨대 도입

 

[시사프라임/박선진 기자] 롯데시네마가 12월부터 영화관 업계 최초로 음료용 종이 빨대를 도입한다.

이번 빨대 변경은 롯데시네마가 영화관 현장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시네마 활동의 일환으로 제로 플라스틱을 위한 결정이다.

금번에 도입되는 종이 빨대는 국제산림 관리 협회의 FSC인증을 받은 종이 소재 빨대로 제조부터 판매까지 모두 국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민영제지의 마이빨대 제품이다. 친환경 종이와 접착제를 사용하여 인체에 무해하며, 자연에서 100% 분해된다. 또한 종이 빨대의 흐물거리는 현상이나 풀림 현상 등을 개선하여 냉음료와 온음료에서도 형상을 유지하며, 종이 맛이 나는 단점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해당 상품은 기존 종이 빨대들이 탄산에 취약해 영화가 상영되는 2~3시간 동안 형태 유지에 힘들었던 점이 상당 부분 보완되어 영화관 환경에서도 사용이 가능해짐으로써 단기적으로 도입되었던 타 친환경 소재 제품들의 교체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롯데시네마는 월드타워, 건대입구, 평촌의 3개관에 선 도입 후 점차 전국으로 확대할 것을 계획 중이며, 이중 건대입구와 평촌의 경우에는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영화관이며, 앞으로 점진적인 플라스틱 쓰레기를 절감하는 활동을 지속 시행할 예정이다.

앞서 롯데시네마는 지난 1월 업계 최초로 친환경 시네마 선언하고 환경에 실질적인 영향도가 있는 영화관의 소모품들을 환경 친화적인 제품으로 전환해오고 있다. 재활용이 용이한 팝콘 용기를 도입했으며 매점 상품의 테이크 아웃과 딜리버리 서비스 제공 시에는 국제산림 관리 협회의 FSC인증을 받은 친환경 패키지를 사용해 영화관 ESG 경영 실현을 주도하고 있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탄소중립 시대에 맞는 필환경 경영에 앞장서기 위해 플라스틱 쓰레기 저감을 우선시하고 있다”라며, “영화관에서 사용되는 제품들의 환경 영향도를 지속적으로 줄여, 넷제로(Net Zero)를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