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6500억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성공
대우조선해양, 6500억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성공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2.01.11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셰브론社로부터 가스전 제어 설비인 FCS 1기 수주
2년 연속 해양플랜트 수주 성공
대우조선해양.  [사진 / 시사프라임DB]
대우조선해양.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지난주 새해 첫 선박 수주에 이어 일주일 만에 해양플랜트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세계 최대 오일메이저 중 하나인 미국 셰브론社로부터 현재 운용중인 심해 설비에 전력을 공급하고 가스전을 제어할 수 있는 가스전 제어 설비 (Field Control Station / FCS) 1기를 6,561억원에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호주 서부 해안 바로우섬에서 약 135km 떨어진 잔스아이오(Jansz-Io) 가스전에 투입될 예정으로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3분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가스전은 셰브론이 운영하는 호주 고르곤 LNG 플랜트에 가스를 공급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해양플랜트 수주에 성공하며,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건조경험과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며 “선주의 깊은 신뢰에 답하기 위해 최고 품질의 설비를 적기에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2척, 해양플랜트 1기 등 총 3척/기 약 9.7억 달러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배 이상 많은 실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