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아티스트 이름으로 숲 조성하는 ‘숲;트리밍’ 프로젝트 오픈
멜론, 아티스트 이름으로 숲 조성하는 ‘숲;트리밍’ 프로젝트 오픈
  • 고문진 기자
  • 승인 2022.06.2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고문진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내가 응원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ESG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오픈한다고 27일 밝혔다.

‘숲;트리밍’은 멜론 유료회원이라면 누구나 아티스트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멜론 정기결제권을 이용하는 동안 ‘숲;트리밍’ 페이지에서 좋아하는 아티스트 이름을 선택만 해두면, 매월 결제금액의 2%가 자동으로 적립된다. 이후 해당 아티스트 앞으로 총 2천만 원이 적립되면 모든 금액이 서울환경연합으로 기부되어 서울시 내에 아티스트 이름을 딴 숲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숲;트리밍’ 프로젝트는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하는 막강한 K-POP 팬들의 팬심이 지구를 위한 친환경 영역에서 ‘선한 영향력’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마련되었다. 더불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 공동체의 ESG경영에 동참하는 차원이기도 하다. 카카오는 지난 4월 ESG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을 통해 친환경을 실천하는 기후위기 대응 원칙 ‘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한 바 있다.

멜론 ‘숲;트리밍’을 통한 나무심기는 봄과 가을에 이뤄지며, 목표 금액인 2천만 원이 빠르게 채워지는 아티스트와 팬이 있다면 올해 하반기 중 첫 숲 조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해당 숲은 서울 내 15평 정도의 공간을 확보하여 큰 나무 2~3그루와 작은 나무 400 그루로 조성된다. 나무 한 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기 때문에 장차 숲 하나당 가정용 세탁기 용량에 맞먹는 14kg 이상의 미세먼지를 처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