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변협, 법조·의료인 대상 보복성 폭력행위 대책 마련 토론회 연다
대한변협, 법조·의료인 대상 보복성 폭력행위 대책 마련 토론회 연다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2.07.0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포스터.  [사진=대한변협]
행사 포스터. [사진=대한변협]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대한변호사협회(대한변협)는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실,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 등과 함께 7월 1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법조·의료인력에 대한 보복성 폭력행위 방지대책 긴급토론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토론회는 지난 9일 대구에서 발생한 법률사무소 방화테러 사건과 같은 달 15일, 24일 잇따라 발생한 의료인 대상 폭력·방화기도 사건 등과 관련하여 법조 및 의료인에 대한 보복성 폭력행위의 문제점을 환기하고, 실효적인 방지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관기 대한변협 부협회장이 ‘법조인력에 대한 보복성 폭력행위 방지대책’을, 김현 대한응급의학회 기획이사가 ‘의료인력에 대한 보복성 폭력행위 방지대책’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이수정 경기대 심리학과 교수, 전성훈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권재칠 대구지방변호사회 홍보이사, 김정환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성필 대한병원장협의회 기획이사, 정태웅 MBN 기자, 김태훈 대한응급의학의사회 정책이사, 주진우 경찰청 범죄예방정책과장이 토론에 참여할 계획이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법조·의료인 등 전문 직역의 업무 수행은 국민의 생명 및 권익 보호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어 이들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 테러와 보복성 범죄는 법치주의 근간을 위협하고 국리민복을 크게 훼손할 수 있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어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