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제주유나이티드 '탄소중립 축구 경기' 공식 파트너로 동참
휠라, 제주유나이티드 '탄소중립 축구 경기' 공식 파트너로 동참
  • 이은지 기자
  • 승인 2022.07.0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라의 대표 지속가능제품 한 자리에 선보인 '훨라 존(FILA ZONE)' 모습.  [사진=휠라]

[시사프라임/이은지 기자] 휠라코리아는 지난 2일 공식 후원 중인 프로축구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 주최 '탄소중립 축구 경기'의 파트너로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의 홈경기로 치러진 이번 경기는 'K리그 최초의 탄소 중립 축구경기'로 열렸다.

휠라는 탄소중립경기에 임하는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단을 위해 '리사이클 유니폼'을 제작했다. '해녀 삼춘'이라 이름 붙인 유니폼은 폐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한 재생 원사를 소재로 만들어졌다. 플라스틱 없는 깨끗한 제주 바다를 소망하며 이름 붙였으며, 디자인 역시 해녀를 모티브로 삼았다. 해녀복 느낌의 차이나 칼라, 채취한 해산물을 넣어두는 그물망인 망사리 모양의 패턴, 물질 때 사용하는 부유 도구인 태왁의 컬러를 포인트로 반영했다. 특히 유니폼 소재는 제주유나이티드의 업사이클 프로젝트 '그린포인트'를 통해 관중들이 손수 모은 투명 폐트병을 재활용했다. 

또한 특별한 경기를 찾은 관중들을 위한 탄소중립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휠라의 대표 지속가능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휠라 존(FILA ZONE)을 구성했다. 

여기에 탄소 저감 테마에 맞춰 대중교통을 이용해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을 위한 혜택도 제공했다. 대중교통 이용 후 휠라 존을 방문해 인증한 팬들에게는 선착순으로 휠라 비치코밍 쇼퍼백, 어스터치 슈즈 등을 전달해 탄소 줄이기에 동참케 했다.

휠라와 제주유나이티드는 이번 탄소중립경기 외에도 향후 공동 해양 플로깅(plogging,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운동)활동을 실시, 제주 바다를 지키기 위한 노력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탄소중립 경기 당일 SNS 인증에 참여한 팬들 중 추첨해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단과 함께 하는 플로깅 체험 행사에 초청하며, 휠라코리아 임직원도 동참해 진심 어린 지속가능활동으로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 실천하는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