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국내 최초 V-TOL 도입…정밀시공‧효율성↑
대우건설, 국내 최초 V-TOL 도입…정밀시공‧효율성↑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3.07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측량과 3D 모델링, 지형도 제작 수행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수직이착륙 무인비행기(드론)를 건설현장에 도입해 측량과 3D 모델링 등을 진행했다. ⓒ대우건설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최신 무인비행 장치인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하여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드론 활용 기술 정밀시공과 작업시간 단축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해당 현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공사로 면적 2,809,418m2, 절토량 1,017, 성토량 1,228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대우건설이 도입한 V-TOL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의 장점을 겸비한 무인비행체이다. 최대 108km/h의 비행속도로 1시간 30분을 비행할 수 있어,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촬영해 현장 측량자료를 획득할 수 있다. , 작업시간을 단축해 효율성 극대화했다.

또한, 고성능 IMU, RTK-GPS PPK방식을 적용해 기존의 드론보다 정밀한 측점 데이터를 산출할 수 있게됐다.

대우건설 스마트건설기술팀 백기현 팀장은 기존에는 드론 측량이 소형 부지에만 국한되어 있어 대형 부지에 대해서는 항공기를 이용한 항공측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V-TOL 및 대형 고정익 드론을 통해서 최대 100km2의 부지에 대해서도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드론 측량의 우월성은 기존의 인력 측량과 비교하면 더욱 두드러진다고 할 수 있다. 첫째는 정확한 토공량 산출로 정밀한 시공이 가능하다. 둘째는 효율성이다. 기존의 인력측량 대비 드론측량은 50%이상의 작업시간을 단축하여 측량 작업의 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드론측량은 유인항공측량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원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신속한 지형정보 취득이 가능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드론활용 기술을 측량 기술뿐만 아니라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하여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