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노조 “‘밀실 야합’ 매각 끝까지 투쟁할 것”
대우조선해양 노조 “‘밀실 야합’ 매각 끝까지 투쟁할 것”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3.0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고용보장 운운하며 대우조선 노동자 우롱

현대중공업, 산은과 본계약 체결고용 보장 등 약속

▲6일 대우조선해양노조 산은 앞 서울상경 투쟁 ⓒ대우조선해양노조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매각 본계약에 대해 밀실 야합이라 규정하고 투쟁으로 반드시 막아 낼 것이라고 규탄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산업은행장은 인수합병에서 구조조정은 불가피함으로 총고용은 보장될 수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혔다인수합병은 인적·물적 구조조정을 전제로 한 것임에도 군산 조선소의 문을 닫았던 현대중공업 자본이 노동자들의 고용보장을 운운하며 대우조선 노동자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재벌 특혜, 밀실야합의 산물이 이번 본계약 체결에 분명하게 반대하며, 현대중공업 자본의 대우조선 인수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가 이처럼 대유조선해양 매각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는 것은 구조조정이 뒤따를 것이라 보기 때문이다. , 그간 국내 인수합병 이후 구조조정 없이 독자경영을 보장한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노동자는 안중에 없고 재벌에만 특혜만 줬다는 것에 분노하고 있다는 점이다. 노조는 2008년 진행됐던 한화와의 매각 절차를 거론하며 대우조선 경영권을 4000억원에 넘기는 것은 재벌 특혜라는 주장이다. 당시 산은은 한화에 63000억원에 매각 절차를 진행한 바 있다.

노조는 이번 매각이 지역경제를 말살시키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노조는 본계약 체결에서 지역 기자재를 당분간 공급하게 하겠다고 지역을 설득하고 있지만, 그룹체계에서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며 특히, 모든 경제지표에서 최하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상남도의 지역 경제는 대우조선의 매각에 따라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업계서는 대우조선에 근무하는 노동자는 3만여명, 그외 수만명의 2, 3차업체, 1300개가 넘는 조선 기자재 업체 노동자만 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매각을 포기할 때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매각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일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본 계약을 체결하고 공동발표문도 발표했다. 공동발표문에는 대우조선해양 근로자의 고용안정 약속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및 부품업체의 기존 거래선 유지 대우조선해양의 자율경영제체 유지 등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