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정국 돌입…與 “사실 기초 검증” vs 野 “철저히 검증”
청문회 정국 돌입…與 “사실 기초 검증” vs 野 “철저히 검증”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3.09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근거 없는 폭로 보다 확실한 사실 기초 청문회 되길

한국당 적임자-비적임자 있다구체적 계획 10일 밝힐 것

▲국회의사당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문재인 정부가 지난 87곳 부처에 대한 개각 인사 후보자를 발표하면서 여야는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정국으로 돌입한다. 야당은 벌써부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는데 반면 여당은 방어막을 치며 사실에 바탕을 둔 검증을 예고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개각 인사에 대해 도덕성과 정책역량, 사실에 기초한 검증에 나서겠다는느 입장을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구두논평에서 장관 후보자들께서도 충분히 자신들의 전문성과 정책적 역량을 잘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근거 없는 폭로보다는 확실한 사실에 기초해서 청문회를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덕성 문제와 정책역량에 대해서도 함께 충분하게 검증을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은 개혁의지에 대해 철저히 검증을 예고하면서도 통일부 장관 후보자인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에 대해 후한 점수를 주며 추진력을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통일정책 관련 전문성도 있고, 개혁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분이기에 무난한 인사라고 생각한다정부가 진행하고자 하는 정책과 코드와 개혁성은 잘 맞는다고 생각되는 만큼, 추진력을 검증하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도덕성이나 정책역량에 대해 철저히 검증해서 적임자가 아닌 분을 확실히 가려내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가 되도록 하겠다이 중에는 우리가 적임자라고 판단한 분도 있지만, 적임자가 아닌 분도 있다. 한국당의 구체적 입장과 계획에 대해 10일쯤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연철 진영,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역시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능력과 역량, 도덕적 저질을 겸비한 사람이 통솔자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미 11번이나 인사청문회를 무의미하게 했다허울뿐인 인사 원칙, 면죄부 7대 비리 기준의 민낯을 다시 또 목격해야 할지 걱정이 앞서지만 국민을 대신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