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보수진영도 평화의 문 열어야”
홍영표 “보수진영도 평화의 문 열어야”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3.1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동맹 강화 역설 정부 촉진자역할 중요 강조

동창리 우려에 북, 현명한 판단 도움되는 선택하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민주당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보수진영도 이제 평화의 문을 함께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는 진보진영만의 의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보수진영만의 의제도 결코 아니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는 점에는 어떠한 이견도 없다. 보수와 진보가 힘을 합할 때, 평화의 시간을 앞당길 수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공존의 새 역사를 쓰기 위해 초당적인 협력을 호소했다.

홍 원내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명문화된 합의 도출에 실패한점을 거론하며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정부의 촉진자역할을 거론했다.

그는 “2차 북미회담에서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지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 의지를 재확인하고, 평화구축과 비핵화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공동의 인식을 확인했다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당사자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협상의 성공을 이끌어내는 우리의 촉진자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특히 지금까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과정은, ··미 정상간 대화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다이 시점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결심을 끌어낼 수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북한 동창리 동향은 매우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북한은 현명한 판단을 통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