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비리 국정농단 도 넘어”…‘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출범
황교안 “정권 비리 국정농단 도 넘어”…‘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출범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3.1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 검찰이 이들 엄호, 좌파독재 부추기는 행태

황교안 당 대표는 14일 김태흠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위원장으로 김태흠 의원을 선임했다. 이를 통해 감사원의 청와대 면죄부 감사와 검찰의 환경부 블랙리스트수사 문제를 지적하며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은 면죄부 감사를 하고, 검찰은 수사 뭉개기를 하고 있다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조사와 특검도 추진해 모든 비리들을 국민 앞에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감사원 청와대 면죄부 감사와 검찰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에 대한 입장으로 정권의 비리와 국정농단이 도를 넘어섰다고 판단에 따른 것이다.

황 대표는 청와대의 주말, 공휴일, 심야시간 등에 사용한 업무추진비와 관련 “(감사원이) 공무상 불가피한 집행이라고 하는 자의적 결론을 내렸는데 타당하지 않다보안이 중요한 청와대 업무특성을 고려해달라고 하는데 오히려 청와대를 변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상 감사원이 청와대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감사원은 지난 정권이 임명한 KBS 이사를 감사하면서 2년 동안 법인카드 327만원을 부당 사용했다고 사퇴시켰다. 그때의 잣대와 지금의 잣대가 왜 이렇게 다른 건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검찰의 환경부 블랙리스트수사와 관련 문제가 많다정권의 비리와 국정농단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데도 감사원 검찰이 이들을 엄호하고,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말 좌파독재 부추기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