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사랑하는 마음과 책임을 다하자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과 책임을 다하자
  • 김철민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3.22 18: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아동문학회 명예회장 아동문학가 시인 김철민

사랑의 위력은 물론 사랑의 전파력까지도 느끼고 우리주변을 보면 자기스스로도 못하는 일을 남에게 강요하는 경우가 흔히 있다.

모범을 보이면서 자기부터 사랑하는 마음으로 직접 행하면 그것이 최고의 설득력이 된다는 사실을 모르게 때문에 그냥 흘러간다.

요즈음 우리는 사회를 어지럽히는 교수, 유명인 강사, 정치인 ,비리 공무원들 때문에 짜증과 한탄의 세월을 보낸다. 그러나 국민모두가 이러한 부패와 부조리에 대해 비난과 불평만을 한다면 과연 우리의 할일을 다 했는가 자신에게 묻고 싶다 이럴수록 남의 일보다 자기의 일에 충실하고 책임을 진다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할 때 인정을 받을 수 있으며 우리사회는 더욱 건강해 질것이다.

“우리 눈에 보이는 한 포기의 나무나 한 마리의 강아지라는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모른다. 눈에 보이는 것은 그것의 겉모습뿐이다. 참으로 그것이 무엇이라 함은 우리가 동정을 가짐으로써만 알 뿐이다.”

이것은 인도의 시성 타고르의 말이다. 우리가 나뭇가지를 꺾을 때 찌익 하는 소리가 나면 그것은 나무가 꺾이는 소리로만 무심하게 생각한다면 그뿐, 그러나 만일 우리가 나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면 그 소리에 우리 자신이 찢어지는 듯 아픔을 느낀다. 이것은 나와 나무의 관계가 서로 느낌을 통해 새로 맺어져야 이 관계를 발견하는 사랑이다.

  사랑이 없이는 나무는 나무요, 나는 나에 지나지 않는다. 또한 이 사랑이 우리의 가슴에 고임으로써 우리는 남의 어려운 형편을 생각하게 되고 따뜻한 마음이 움직이게 된다. 그러므로 타고르는 사랑이 곧 우리를 묶음에서 풀어 놓는 것, 가둠에서 놓아 주는 것이 해방이라 말한다.

나와 남과의 사이에서 칸막이를 치우고, 나무와 나 사이의 서로 느끼는 세계를 마련하는 것이라는 뜻이다.

 타고르는 아름다운 시나 소설만을 쓰는 문학가는 아니지만 그의 가슴속에는 굶주리고 가난한 조국의 겨레에 대한 끝없는 동정과 서로 싸우고 다투는 현대의 세계에 대한 노여움이 강하게 불타고 있었다.

물론 타고르는 아름다움과 평화를 사랑하는 시인이기 때문에 자기가 선두에 나서서 총을 들고 싸우거나 부르짖지는 않았지만 때로는 불길처럼 타오르는 노여움을 참지 못해 자기의 조국을 짓밟는 영국을 비난하고 짓밟힌 모든 겨레를 격려했다.

우리나라가 일제의 압박에 시달리는 괴로운 시절에 타고르가 `동방의 등불'이라는 시를 보내어 우리 겨레의 마음을 북돋워주던 고마운 마음씨를 잊을 수가 없다.

  타고르가 이 시를 우리 겨레에게 보내준 뜻은 그의 조국인 인도가 일제시대 우리나라와 형편이 비슷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 당시 3억이 넘는 놀라운 인구와 기름진 옥토를 가진 인도가 1858년 이후 영국의 식민지가 되고 남의 나라의 구속에서 가난과 굶주림에 허덕이는 인도 사람들에게 타고르의 이 사랑에 넘치는 시나 소설이 얼마나 그들의 가슴에 큰 기쁨과 희망을 주고 우리나라 국민들도 대한민국을 `조용한 아침의 나라 동방의 횃불'이라 불렀던 타고르의 시심을 본받아 정부는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과 책임감을 키워 살기 좋은 아름다운 세상을 자손만대 물려주고 조금씩 욕심을 절제하고 자신이 있는 자리에서 책임지고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우리사회는 더욱 아름다워진다.

기해년에는 나부터 솔선수범하여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행복하시고 흘러가는 시간에 대해 생각하게 한 아주 값진 시간이 되어 아름다운 풍경으로 남고 싶다 세계12위의 경제대국을 이룬 부지런하고 훌륭한 국민이다 그뿐인가 외국나라에서도 부러워하는 높은 교육과 향학열은 문화국민으로서 긍지와 보람을 세우고 있다.

나에게도 사랑받고 싶고 기억되고 싶어 힘겨운 날의 땀을 아낌없이 흘리며 살아갈 것이다 시간은 나날이 새롭게 따뜻한 눈빛과 온정을 담은 말 스스로 앞을 나서기보다 뒤에서 협조하고 받쳐주는 일이 국민을 사랑하는 힘이 아닐까 느껴지도록 노력하고 책임을 다했으면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님 2019-03-23 22:50:35
훌륭한 말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