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김학의 사건’ 누군가 비호…공수처 반드시 필요”
홍영표 “‘김학의 사건’ 누군가 비호…공수처 반드시 필요”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3.2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진상규명 원하는 국민 요구 귀닫지 말아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사진 / 시사프라임DB]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공수처법 필요의 당위성에 대해 ‘김학의 사건’을 통해 부각하며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에 대해 “권력자가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질렀는데도 누군가의 비호로 6년째 진상규명조차 안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공수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력형 범죄사건에 대한 국민의 공분을 해소할 수 있다”며 “‘김학의 사건’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감안한다면 공수처 도입에 한국당도 더 이상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 귀를 닫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김학의 특검을 받을 테니 드루킹 재특검을 하자는 등 물타기도 너무 심한 물타기”라라고 지적하며 “김학의와 그 윗선의 비호세력이 아닌 국민과 함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것이 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도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어제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다”며 “지난 6년 간 ‘김학의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누가 경찰 수사에 개입해서 진실을 은폐 하고 축소하려고 했는지, 어떤 권력의 힘이 작용 했는지, 검찰은 명운을 걸고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전날(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과 관련 재수사를 권고했고, 문무일 검찰총장은 같은날 퇴근길 기자들과 만나 “자료가 오면 보고 법적 절차에 따라 빈틈없이 대비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