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고성군 산불피해지 산사태 우려 지역 점검
이낙연 총리, 고성군 산불피해지 산사태 우려 지역 점검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4.13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두번째)와 김재현 산림청장(왼쪽 첫번째)이 1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피해지를 방문해 산사태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림청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두번째)와 김재현 산림청장(왼쪽 첫번째)이 1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피해지를 방문해 산사태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림청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오전 고성군 이재민의 임시구호소 중 하나인 서울시공무원수련원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강원도 경제부지사로부터 산불 피해와 복구현황 설명을 듣고, 고성군 이재민․소상공인․농업인․자원봉사 대표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총리는 주택 복구와 관련 "도시 안에 지내거나 본인이 반대하지 않으면 임대주택에 들어갈 수 있고, 기존에 살던 곳에 살고 싶은 경우 컨테이너를 지어주는 것으로 정리했다"면서 "임시주택은 이미 입주 시작 가능하다. 컨테이너는 한 달 이내 지을 수 있어 희망하는 이재민에게는 거의 비슷한 시기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대해선 "소상공인은 최대 지원액이 7000만원이었는데 이번에 정부가 경영안정자금을 2억 원까지 늘려 2년 거치 3년 상환 저리 융자해주는 것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후 영농과 생업 재개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과 복구 인력을 격려하고, 산불 2차 피해로 산사태가 나타날 수 있는 지역을 방문 산림 피해 상태를 보고 긴급 복구 조림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와 김재현 산림청장(왼쪽 첫번째)이 1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피해지를 방문해 산사태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림청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와 김재현 산림청장(왼쪽 첫번째)이 1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피해지를 방문해 산사태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림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