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국내 첫 오픈…수소차 대중화 한걸음
현대차,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국내 첫 오픈…수소차 대중화 한걸음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4.13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와 도심 등 총 8곳에 수소충전소 구축하고 인프라 확대 나서
(왼쪽 네 번째부터)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이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서울방향) 개소식에서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왼쪽 네 번째부터)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이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서울방향) 개소식에서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국내 최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를 공식 오픈 했다.

현대차는 12일 안성휴게소에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도로공사는 경기도권을 비롯해 고속도로에서 수소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들의 충전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수소전기차 보급에 보탬이 되고자 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가 마련된 것은 이번치 처음이다. 안성휴게소는 경부고속도로 내의 휴게소 중에서도 특히 통행량과 이용 고객이 많아 교통의 요지로 꼽히는 휴게소로라는 점에서 수소충전소 설치 지역으로 꼽혔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구축한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의 수소충전소는 현대자동차 최초로 고유의 수소충전소 디자인과 브랜딩이 적용됐다.

안성휴게소(서울 방향) 수소충전소는 총 356㎡의 면적에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췄다.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 개소와 동시에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임시로 운영된 바 있는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수소충전소를 정식으로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는 오는 6월까지 ▲중부고속도로의 하남휴게소(경기도 하남시 소재) ▲남해고속도로의 함안휴게소(경상남도 함안군 소재)에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개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도 오는 6월까지 ▲경부고속도로의 언양휴게소(울산시 울주군 소재) ▲호남고속도로의 백양사휴게소(전라남도 장성군 소재) ▲중부내륙고속도로의 성주휴게소(경상북도 성주군 소재)에 수소충전소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우리나라 주요 고속도로에는 총 8개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국회의사당을 시작으로 오는 9월까지 서울시 강동구와 부산시 사상구, 인천시 남동구 등 도심지역에 총 4곳의 수소충전소를 개소할 예정이다.

안성휴게소(경기도 안성시 소재)에서 수소충전소 개소 모습 전경.  ⓒ현대차
안성휴게소(경기도 안성시 소재)에서 수소충전소 개소 모습 전경. ⓒ현대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