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안정이냐 정권심판이냐… 명운 가를 총선, 1년 앞으로
국정안정이냐 정권심판이냐… 명운 가를 총선, 1년 앞으로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4.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선의 전초전… 민심 풍향
민주당, ‘문 정부 성공’ 내세울 듯
한국당, 보수재건 정권탈환 노려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여야의 정치 지형을 송두리째 뒤흔들 제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차기 대선을 앞두고 치러지는 총선은 민심의 풍향을 알 수 있는 바로미터라는 점에서 여야 모두에게 사활이 걸린 선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으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임기 후반을 마무리하고 정권재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선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민주당의 장기집권 플랜을 실현하기 위한 첫 단추가 이번 총선 승리인 셈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국정안정론을 전면에 내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달라는 주장이다. 야당의 정권심판론에 대해서는 ‘국정 발목잡는 야당’이란 프레임으로 맞설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적폐청산 마무리라는 명분으로 야당 심판론을 다시 꺼내들 가능성도 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적극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4.3보궐선거에서 현재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운 바 있다. 

지난 대선 참패로 한동안 후폭풍에 휩싸였던 한국당은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보수를 재건하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재탈환한다는 구상이다. 그 첫 단계인 총선 승리에 당의 명운을 건 상태다. 한국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황교안 대표가 당의 전면에서 총선을 진두지휘함으로써 차기 대권까지 밀고 나가겠다는 계산이다. 

바른미래당의 운명도 차기 총선에서 갈라질 전망이다. 4.3보궐선거 참패 등으로 드러난 양당 체제의 정치 현실 속에서 제3당이라는 명분을 살려 나가기 위해선 차기 총선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둬야 하는 입장이다. 미래당은 이번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한 국회의원 당선자 숫자를 배출하지 못할 경우 사실상 존폐 자체의 위기로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차기 대권주자들의 운명도 선거 결과에 따라 엇갈릴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현재 여권 내 유력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부겸 의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총선에서 어떤 역할을 맡을지 귀추가 쏠린다. 총선에 직접 나서거나 총선을 지휘하는 등의 역할을 통해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갈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 대권가도가 달라질 공산이 크다. 큰 성과를 거둘 경우 대권 입지 역시 강화될 수밖에 없지만, 참패할 경우 그의 대권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