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전 靑수석, 민주당 입당 동시에 출사표… “성남 중원 탈환할 것”
윤영찬 전 靑수석, 민주당 입당 동시에 출사표… “성남 중원 탈환할 것”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4.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와 윤영찬은 운명공동체”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총선 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총선 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사프라임/임재현 기자]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더불어민주당 입당과 동시에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윤 전 수석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자신의 동아일보 기자 근무와 네이버 근무 경력을 거론하면서 “과거와 현재의 두 세대를 아우르고 조화시킬 수 있는 소통의 전문가이자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할 안목을 준비해왔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출마지로는 성남 중원 지역구를 지목했다. 그는 “성남에서 문화적 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곳임에도 지역 개발 면에서 가장 뒤쳐져 있는 곳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윤 전 수석은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며 “저는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