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바른미래 “이미선 사퇴 촉구…조국 경질해야”
한국당‧바른미래 “이미선 사퇴 촉구…조국 경질해야”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4.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조국, 해명글 카톡에 퍼날라”
김관영 “이미선 즉각 지명철회 해야”
이 후보자 임명 부정적 여론 절반 이상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주식투자 의혹과 관련에 압박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황교안 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주식투자 의혹과 관련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고 있다. 책임을 지고 사과하고 스스로 물러나도 모자랄 사람들이 국민을 상대로 해서 여론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작심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김형연 법무비서관은 후보자 남편 오충진 변호사에게 (11일) 해명 글을 올리라고 시켰다고 한다. 조국 민정수석은 이 해명 글을 카톡으로 퍼 날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선 제발 주변을 둘러싼 사람들의 장막을 걷어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누구보다도 공명정대해야 할 헌법재판관까지 국회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임명한다면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이미선 후보자를 즉각 사퇴시키고 청와대 인사라인 전체를 물갈이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에 대해 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관의 명예 그리고 헌법재판관으로서는 매우 부적격한 이러한 태도에 대해서 본인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답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말 부탁한다. 이미선 후보 사퇴해주시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더 이상 오기인사를 관철하려고 하지 마라고 이제는 이미선 후보자를 놓아달라”고 호소했다. 한국당 외에도 야권에서도 이같은 이 후보자와 청와대에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재판소가 국민의 신뢰를 잃게 되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면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미선 후보자를 고집해서는 안 된다”며 “특히 무능과 무책임의 상징이 되어버린 조국 수석을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미선 후보자에 대해 즉각적인 지명철회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대통령이 이번 일마저도 일방통행 할 일이 결코 아니다”며 “대통령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이날 공세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린 데는 이미선 후보자 임명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절반 이상 넘었기 때문이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 504명을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부적격하다’는 응답은 54.6%로 집계됐다. 이는 ‘적격하다’(28.8%)라고 응답한자의 2배에 달했다.

한편, 양당의 한국당 최교일ㆍ이만희ㆍ이양수ㆍ송언석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방문해 이 후보자 부부를 부패방지법 위반ㆍ자본시장법 위반ㆍ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