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한화·SK "검토한 적 없다" 표정관리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한화·SK "검토한 적 없다" 표정관리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4.1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과련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SK(최태원 회장)와 한화그룹(김승연 회장).  [사진 / 시사프라임DB]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과련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SK(최태원 회장)와 한화그룹(김승연 회장).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시장의 예상대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이에 따라 시장에선 향후 어떤 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은 이날 오전 주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하고, 수정 자구계획을 냈다.

이날 오후 산은은 채권단 회의를 이날 오후 개최해 금호아시아나가 제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할 예정이다.

매각 방안은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들의 통 매각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붙게 될 경우 전체 매각가격은 1조원에서 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서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그룹으로 한화그룹, 애경그룹, SK그룹, CJ그룹 등이다.

일단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수정 자구안이 채권단 회의를 거쳐 통과된 후 5천억원의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고,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아시아나항공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상황을 타개한 이후에야 인수 호부로 거론된 그룹들의 행보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유력 인수 후보인 한화 및 SK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해 전화통화에서 "현재 말할 입장이 아니다. 검토한 적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재계에선 이들 그룹들이 매각 절차가 본격화되면 뛰어들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특히 한화그룹은 항공 관련 사업을 하고 있어 진행상황을 유심있게 지켜보고 있다는 후문이다. SK그룹은 4차 산업쪽인 미래 모빌리티 사회적 기업에 투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도 나온다.

한화그룹의 경우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통해 항공엔진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LCC 에어로케이항공에 160억 원을 투자한 경험도 있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유력하게 거론되는 그룹 중 하나이다. 한화는 지난해 계열사를 통해 160억원을 LCC ‘에어로케이’에 투자했다가 사업면허가 반려로 투자금을 회수한 적이 있다.

인수전에 뛰어들 경우 현금 보유 자금력이 얼마나 되느냐가 관건인데 한화그룹은 2018년 말 기준 2조9445억 원 규모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실탄은 충분한 여력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김승연 회장의 의지에 달릴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애경그룹도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LCC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중장거리 노선을 확보해 시너지가 예상된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이 중단거리 노선 비중이 큰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중단거리 노선 확대와 항공기단이 늘어 국내 다른 저비용항공사와 격차를 벌려 생존경쟁에서 벗어나 안정적 입지를 구축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