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끝까지 정쟁으로 일관…민생·경제 활성화 입법 논의 응해야"
홍영표 "한국당 끝까지 정쟁으로 일관…민생·경제 활성화 입법 논의 응해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4.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니면 말고 식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더 이상 국회 멈춰 세워서는 안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임재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6일 "정쟁은 정쟁대로 하더라도 국회가 기본적으로 해야 할 일을 해야 하지 않겠나.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끝까지 정쟁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작심하고 비판했다.

홍용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3당 원내대표가 만났지만 4월 국회 일정 합의가 또 다시 불발되었다. 정말 국민을 위한 국회를 이렇게 멈춰 세워도 되는 것인지 회의감을 느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작년 12월 이후 5개월 동안 한국당이 한 일이라고는 습관적인 국정조사와 특검 요구, 그리고 무차별적 고소고발 뿐이었다"며 "‘선거제 개혁 등 패스트트랙을 포기해라, 그렇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장관임명 철회해라, 그렇지 않으면 아무 것도 협조하지 않겠다’ 라고만 외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정치 공세도 마찬가지"라며 "한국당 주장 가운데 사실로 확인된 위법 사실은 없다. 그런데도 근거 없는 주장과 인신공격만 하면서 부적격 후보라고 매도하고 있다"고 이 후보자를 적극 방어했다. 아울러 "어제는 이미선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까지 했는데, 검찰 조사에서 혐의가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면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반문했다. 

홍 원내대표는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더 이상 국회를 멈춰 세워서는 안 된다"며 "민생과 경제 살리기 입법은 한국당의 정쟁을 위한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오늘 당장 4월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정쟁과 무관한 민생 입법과 경제 활성화 입법, 추경편성 논의에 응해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