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 성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동대문구,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 성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 고재원 기자
  • 승인 2019.04.1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첫 번째)이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첫 번째)이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동대문구

동대문구가 17일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를 대상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펼친 성과이다.  
 
구는 2017년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 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청량리종합시장 일대를 대상으로 도시재생사업을 활발히 펼친 결과, 이번 시상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그동안 구는 청량리종합시장 일대와 서울약령시 재생을 위해 ▲한방산업 부흥을 위한 서울한방진흥센터 건립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상생프로젝트 ‘상생스토어’ 개설 지원 ▲도시재생서포터즈 및 외국인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의 소규모 재생사업 ▲서울약령시 특화상권 활성화 지원사업 및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등을 진행했다.
 
구는 이 일대를 전국 최대 상업·문화의 장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운영 ▲지역특화 테마거리 조성 ▲쇼핑지원 배송체계 구축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구는 제기동 감초마을 및 답십리·장안평에서도 도시재생사업을 진행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