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효과에 1분기 순이익 9184억원 '깜짝'실적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효과에 1분기 순이익 9184억원 '깜짝'실적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4.2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라이프 순이익 804억원 중 476억 추가에 시장 전망치 넘어서
신한금융그룹 사옥.  [사진 / 시사프라임DB]
신한금융그룹 사옥.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한발 빠른 조직 인사 개편, 조기 영업력 시동, 비은행 부문 약진, 무엇보다 지난해 인수한 오렌지라이프 실적이 반영되면서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올렸다.  

신한금융지주는 25일 1분기 순이익 9,184억원이라고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8,575억원) 대비 7.1%(609억) 증가한 실적으로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깜짝'실적이다. 금융증권가에선 당기순이익 전망치(컨센서스) 8803억원을 제시했다. 

오렌지라이프는 올 1분기 804억원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신한금융지주 지분율 59.15% 감안하면 신한금융 순이익에 476억원이 추가 된 셈이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1분기 순이익이 증가분의 78.2%에 해당한다. 

사업부문제 성과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도 실적을 끌어올리는 데 주효했다.

신한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6,18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1분기 원화대출금은 전년 말 대비 2.6% 성장했고, 부문별로는 가계대출 2.2%, 기업대출은 3.0%(중소기업 3.1%) 증가했다. 

순이자마진은 전분기와 동일한 수준인 1.61%를 기록했으며, 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6.6% 증가했으나 2월 영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로는 2.3% 감소했다. 올해에는 서울시금고 유치에 따른 영향으로 원화예수금이 전년 대비 4.0% 증가했다. 특히 유동성 핵심 예금이 1.9% 증가하면서 조달비용 개선에 기여했다.

비이자이익 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7.5% 감소했다.  수수료 수익 감소와 대출 성장에 따른 기금출연료 증가영향 탓이다. GIB사업부문을 통한 IB수수료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 하반기부터 이어진 주가 하락으로 인해 펀드 관련 수수료가 21.5% 감소했다. 반면, 시장 금리 하락에 따른 채권평가 이익 등이 발생하며 유가증권 평가관련 손익은 전년동기 대비 31.6% 성장했다.

신한금융지주 1분기 실적.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1분기 실적. ⓒ신한금융지주

신한카드의 1분기 순이익은 1,22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2% 감소했다. 1분기 발생한 1회성 비용(세후 약 173억원)을 제외하면 전년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이익을 시현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대출상품 최고 금리 제한 및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 어려운 영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신판매출 성장과 판관비 절감 노력 등을 통해 안정적인 경상 수익을 유지하고 있다.
3월말 신한카드의 1개월 이상 연체율은 1.37%로 전년 대비 7bp 증가했으나, 전년동기와 비교 시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NPL비율은 1.19%, NPL커버리지 비율은 363%를 기록했으며, 조정 자기자본 비율은 21.1%(잠정)로 건전성과 자본적정성 모두 양호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신한금융투자의 당기순이익은 708억원으로 전분기(212억) 대비 233.8% 증가했다. 주식 시장거래대금이 약 40% 이상 감소해 위탁수수료가 감소했으나, 채권평가 이익 및 IB관련 이익 증가로 양호한 실적을 거두었다.

신한생명의 당기순이익은 53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9.2% 증가했다. 비용 효율화 및 투자 보유 자산 매각을 통한 자산운용수익 확대로 이익이 크게 개선됐다. 3월말 보험금 지급 여력비율(RBC 기준)은 243.6%(잠정)로서 규제 비율인 150% 대비 양호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오렌지라이프의 당기순이익은 80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74% 증가했다. 지난 2월 신상품 출시에 따른 보장성 연납보험료 증가와 더불어 판관비가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3월말 보험금 지급 여력비율(RBC 기준)은 420.2%(잠정)로서 금융권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신한캐피탈의 당기순이익은 45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6.8% 증가했다. 이는 꾸준한 영업자산 확대를 통한 이자이익 증가와 IB 투자 자산 처분 이익 증가에 따른 결과이다. 3월말 기준 영업자산은 6.1조원으로 대출채권 중심으로 전년 말 대비 4.3% 증가했다.

신한BNPP자산운용의 당기순이익은 54억원(지분율 감안 전, 지분율 65% 감안 후 35억원)이며, 신한저축은행은 5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실적의 주요 특징은 지난 12월, 한발 빠른 조직 인사 개편을 통해 연초부터 신한 특유의 강한 영업력이 가동되어 실질적 성과로 이어졌다”며 “신한은행은 최근 10년 내 가장 높은 1분기 대출 성장률 2.6%를 기록해 그룹 실적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핵심시장 분야인 글로벌, 자본시장에서의 성과가 매 분기 확대 되고 있는 등 균형있는 질적 성장이 지속되며 그룹의 ‘One Shinhan’ 전략이 본 궤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