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오신환 원내대표 당선에 “사실상 패스트트랙 무효 선언… 철회 후 재논의하자”
나경원, 오신환 원내대표 당선에 “사실상 패스트트랙 무효 선언… 철회 후 재논의하자”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5.1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패스트트랙 국회법 절차 따른 것… 거스를 수는 없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 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 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오신환 의원이 당선된 것을 두고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무효 선언과 같다며 패스트트랙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 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 참석한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반대 목소리를 냈던 오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것에 대해 “결국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사보임까지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데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여야 4당이 추진한 선거제와 공수처법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2당이 사실상 무효를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자. 그래서 국회가 해야 될 일을 빨리 챙겨보도록 하자”고 말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표 경선에서 상대 후보인 김성식 의원을 맞아 과반 이상의 득표에 성공하면서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오 원내대표는 경선 정견발표에서 자신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한 이유에 대해 “수사권과 기소권이 분리되지 않은 기형적 공수처를 반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패스트트랙 철회 문제에 대해선 “이미 패스트트랙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태워졌다”며 “누가 원내대표가 되더라도 거스를 수는 없다”고 말해 현실적으로 철회가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