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당선 후폭풍…손학규 퇴진‧여야4당 공조 균열 이어지나
오신환 당선 후폭풍…손학규 퇴진‧여야4당 공조 균열 이어지나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5.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과반수 이상으로 당선
한국당, 오 의원 당선에 ‘환영’ 함께 야당으로 거듭나길
패스트트랙 여야4당 공조→2대3 국회 구도로 변화
15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과반수 이상 득표로 당선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15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과반수 이상 득표로 당선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바른정당계의 오신환 의원이 선출되면서 현 지도부 체제 전환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관영 전 원내대표 체제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에서 여야4당이 공조를 이뤄졌다면 오신환 원내대표 체제에선 여야4당 공조에 균열이 발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손대표 퇴진 요구 거세질 듯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오신환 의원이 과반수 이상 표를 얻으면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의원은 유승민계로 분류된다. 유승민 전 대표는 패스스트랙 정국에서 손학규 현 대표 체제에 불만을 드러낸 바 있어 오 원내대표와 유 전 대표를 중심으로 현 지도부 흔들기가 본격화 될 것이란 관측이다. 오 원내대표 당선에는 캐스팅보터 역할을 했던 안철수계 지원이 작용해 원내대표 구성에서 이들 의원들의 입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내년 총선체제에서 바른미래당 존재감을 보이기 위해선 안철수‧유승민 연합으로 현 정국을 이끌어 가기 위한 공감대가 형성한 것으로 보여 어떻게든 현 지도부 퇴진을 강하게 압박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미 오 의원이 원내대표 당선 이전 손 대표 퇴진을 주장한 바 있어 원내대표가 된 이후 손 대표 퇴진 요구가 거세질 것이란 게 정치권 안팎의 시각이다.

오 의원은 이날 당선 이후 취재진과 만남에서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을 시사했다. 오 의원은 원내대표 출사표로 손 대표 퇴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오 의원 당선은 결국 지지한 의원들이 결국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한 것이란 의미다. 오 의원은 “변화의 첫 걸음은 현 지도부의 체제 전환”이라며 “가장 빠른 시일내 의원단 워크샵 개최하고 총의를 모으겠다. 그 이전에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하고, 오늘 결정을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사실상 손 대표에 퇴진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패스트트랙 정국 국회 구도 변화 4대1→2대3 

유승민계 오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앞으로 한국당과의 교감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벌써 오 의원 당선에 한국당에선 기대감을 표출하고 있다.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그동안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3개 야당 모두가 친정부, 범여권 행세로 일관하며 사실상의 민주당 1당 독재를 방조해왔다. 대화와 타협은 사라지고 의회민주주의는 처참히 짓밟힐 수밖에 없었다”며 “오신환 원내대표의 선출을 계기로 대화와 타협이 재개되고 의회민주주의가 되살아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과 함께 진정한 야당으로 거듭나 문재인 정권의 폭주 견제와 대한민국 민생 회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 선출로 패스트트랙 여야4당 공조에도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이미 유성엽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을 부결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유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 “이런 상태로는 패스트트랙에 올라탄 선거제 안을 절대로 처리할 수 없다”며 “불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일 뿐만 아니라 지방과 중소도시 의석수를 현격하게 감소시켜서 지방의 균형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에 이대론 안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오 의원 역시 현 패스트트랙에 반대하고 있다. 오 의원은 경선 정견 발표에서 “제가 왜 패스트트랙에 반대했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수사권과 기소권이 분리되지 않은 기형적인 공수처에 반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장, 차장검사, 수사관 모두를 대통령이 임명하는 백혜련 안(案)이 통과돼선 안 된다”며 “제대로 된 공수처가 되도록 최대한의 협상력과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