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청와대 나설수록 정국 마비, 뒤로 빠져라”
나경원 “청와대 나설수록 정국 마비, 뒤로 빠져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5.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원내대표 당선엔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으원들이 심판”
15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15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청와대가 나서면 나설수록 오히려 정국이 마비된다”며 “청와대는 뒤로 빠지시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좀처럼 5당 협의체에 대해서 미련을 놓지 못하는 것 같다.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범여권협의체 고집하지 말고 빠지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으로 이미 야당(한국당)을 거리에 내몰았다. 그런데 지금 형식을 갖고 말하는데 ‘멀쩡한 사람 집에서 내쫓아내고 이제 선물 들고 돌아와라’ 이렇게 말하는 거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지정은 조국 수석이 앞장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로 통과시킨 것”이라며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 법안과 졸속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엄청난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청와대는 자숙해야 한다”라며 “본인(청와대)이 꼬아놓은 정국을 또다시 꼬이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