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韓 여자축구 발전 위해 100여억원 지원
신세계그룹, 韓 여자축구 발전 위해 100여억원 지원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5.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훈련 지원 및 국제 친선경기 정례화 , 지도자 양성과정 신설
신세계 로고.  ⓒ신세계그룹
신세계 로고. ⓒ신세계그룹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신세계그룹이 열악한 환경의 한국 여자 축구 발전을 위해 100여억원 지원에 나선다.

신세계그룹은 대한축구협회와 공식 파트너 협약을 맺고, 오는 2024년까지 여자 국가대표팀 경기력 향상과 여자 축구 저변 확대 등 축구발전을 위해 총 100여억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은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정식’이 열리는 오는 5월 20일, 코엑스에서 갖는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와 여자축구 메인 파트너와 국가대표 공식 파트너의 지위를 얻게 됐다. 여자 축구만의 메인 파트너가 된 것은 신세계그룹이 처음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계기로 국가대표팀이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한국 여자 축구의 저변 확대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룹은 여자 국가대표 훈련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한편, 축구협회와 함께 여자 국가대표 친선 경기를 연 2회 이상 정례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여자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 인프라 개선으로 여자 축구 지도자 양성 과정을 신설한다.

우수 지도자 배출을 위한 과정뿐만 아니라 다양한 여자축구 발전 프로그램을 연중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대한축구협회 공식 파트너로서 축구 발전 지원 및 공동 상품개발 등도 협업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