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Q 최대 매출에도 원화약세로 적자전환
대한항공, 1Q 최대 매출에도 원화약세로 적자전환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5.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은 3조498억원 1분기 기준 최대 매출
영업이익은 1482억원으로 16.2% 감소
342억원의 당기순손실 기록 적자전환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대한항공이 1분기 영업이익 감소와 함께 순손실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대한항공은 1분기 영업이익은 1482억원으로 16.2% 감소하고, 34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 적자로 전환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액은 3조49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 늘었다. 이는 역대 1분기 기준 최대 매출액이다.

대한항공이 올해 1분기 적자전환한 데는 지속된 달러화 강세, 원화 약세로 외화환산손실이 발생해 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달러대비 원화 환율은 1118.1원이었지만, 올해 3월말에는 1137.8원으로 상승했다.

영업이익이 감소는 대형기의 정비 주기가 도래하면서 정비 관련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비비가 약 378억원 발생했다. 또 물가상승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공항비·고객비용이 300억원가량 늘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은 이어갔다"며 "이는 안정적인 수익 영업구조를 구갖게 된 의미"라고 했다.

1분기 최대 매출 배경에는 여객 부문에서 여행과 상용 수요의 꾸준한 증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미주-아시아 노선의 지속적인 성장세 영향이다.

대한항공은 5월 황금연휴, 6월 IATA 연차총회 개최, 미국 보스턴 등 신규 취항 등을 토대로 한 수요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