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휴대폰 사찰'에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수사의뢰 검토”
청와대 '휴대폰 사찰'에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수사의뢰 검토”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5.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의원 엄호 나서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23일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이번 외교부 공무원들에 대한 휴대폰 털기에 대해서 사실관계를 좀 더 확인 후에 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 특검반이 외교부 공무원 10여명의 핸드폰 털기에 대해서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수사의뢰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대상은 임종석 전 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영철 비서관, 강경화 장관 등"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이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 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청와대 특감반이) 어디서 새어나갔는지 색출하겠다고 하고 책임을 공무원에 뒤집어씌우고, 국민을 속인 부분에 대해서는 유야무야 넘어가고 있다"며 "‘행정감찰, 임의제출’을 가장한 사실상 공무원의 탄압도 지금 심각한 문제로 공무

앞서 강효상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일 진행된 한미 정상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일(5월 25~28일)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강 의원의 주장을 적극 반박하면서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