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현철 “이영자, 과거 볼 때마다 ‘날 잡아야죠’ 해서 무서웠다”
‘안녕하세요’ 김현철 “이영자, 과거 볼 때마다 ‘날 잡아야죠’ 해서 무서웠다”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5.27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현철은 “연예인들끼리 뽑은 결혼하고 싶은 남자 1위”라는 이영자의 소개에 “과거 이영자는 저만 만나면 ‘아이구 날 잡아야죠~’라며 결혼하자고 해서 무서웠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수 김현철은 “연예인들끼리 뽑은 결혼하고 싶은 남자 1위”라는 이영자의 소개에 “과거 이영자는 저만 만나면 ‘아이구 날 잡아야죠~’라며 결혼하자고 해서 무서웠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27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김현철, 스테파니, 홍현희, 임영민, 이대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특히 이번 출연자 중 가수 김현철은 “연예인들끼리 뽑은 결혼하고 싶은 남자 1위”라는 이영자의 소개에 “과거 이영자는 저만 만나면 ‘아이구 날 잡아야죠~’라며 결혼하자고 해서 무서웠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힌편 이날 고민의 주인공 중에는 아이돌급 비주얼에 멘사 브레인인 훈남 아들을 둔 어머니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고민의 사연인 즉 아들이 방에서 거의 나오지 않고 낮과 밤이 바뀌어 게임방송에 푹 빠져있어 대학교도 제대로 안 다니고 청춘을 허비하는 것만 같아 걱정이 된다는 것.

이에 훈남 아들이 스튜디오에 등장하나 여기저기서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고, 에이비식스 이대휘도 “자신이 잘 생긴 거 아는 것 같다”며 훈훈한 비주얼을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