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효상 제재” vs 한국당 “강경화 경질”
민주당 “강효상 제재” vs 한국당 “강경화 경질”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5.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통화 유출 공방전 격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출처: 강효상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출처: 강효상 의원 페이스북)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30일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전화통화 유출을 놓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강 의원을 ‘외교기밀 유출’ 혐의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민주당은 한국당에 대해 강 의원 제재 협조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강효상 의원은 터무니없는 물타기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입버릇처럼 주장하는 국가 안보를 중시하는 정당이라면 제 식구 감싸기에 매몰될 것이 아니라 강효상 의원에 대한 제재 조치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상통화 내용 공개가 공익 제보라는 한국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외교 기밀 불법 유출 행위가 면책특권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은 물론이고 특히 외교 기밀 불법 유출이 명확함에도 불구하고 공익제보라거나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반면 한국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외교 책임을 들어 강 장관의 경질을 촉구하며 맞불을 놓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외교부는 ‘체코’를 ‘체코슬로바키아’로, ‘발틱(발트)’을 ‘발칸’으로 나라 이름을 잘못 표기하는 것도 모자라, 지난 3월 한·스페인 외교차관 회담에서 구겨진 태극기를 걸어 놓고 기념촬영까지 하는 막장드라마를 연출했다. 대통령의 엉뚱한 외국어 인사로 나라 체면도 구겨질 대로 구겨졌다”며 강 장관을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번만 들러달라고 구걸해 놓고, 이것이 들키자 문재인 대통령은 공익 제보를 한 야당 의원까지 발 벗고 공격하고 나섰다. 강경화 장관은 자기 식구는 형사고발까지 시키면서, 정작 외교 총책임자인 본인은 일말의 책임도 지지 않으며 비겁하게 대통령 뒤에 숨어만 있다”고 맹비난했다.

앞서 지난 28일 외교부는 한미 정상통화 유출 혐의로 주미대사관 소속 참사관 K씨와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고발에 대해 한국당이 강 의원을 검찰에 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하면서 정국이 가열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