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배병윤氏 에게 열 세번째 ‘희망영웅상’ 전달
신한금융, 배병윤氏 에게 열 세번째 ‘희망영웅상’ 전달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6.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라톤 대회에서 의식을 잃은 참가자를 구해 희망영웅으로 선정
이날 행사에 참석한 희망영웅 배병윤씨(사진 오른쪽)와 신한지주 이병철 부사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
이날 행사에 참석한 희망영웅 배병윤씨(사진 오른쪽)와 신한지주 이병철 부사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0일 4월 마라톤 대회에서 의식을 잃은 참가자를 구한 배병윤씨에게 ‘희망영웅상’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희망영웅상’은 이번으로 13번째다. 신한금융은 지난 해 7월 한강에 투신을 시도하는 시민을 구한 조상현씨를 첫 번재 영웅으로 선정한 이래 불길을 뚫고 생명을 구한 영웅, 태풍에 이웃 주민을 구한 영웅 등 13명에게 희망영웅을 선정해 포상해 오고 있다.

‘희망영웅’ 포상은 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사업 중 하나로,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와 함께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사회적 의인을 발굴하고 포상을 통해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배병윤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무엇이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사전에 교육받은 응급처치 이론과 실습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생명이 위급한 사람을 돕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다”이라며 “앞으로도 맡은 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병윤씨는 여의도공원 관리사무소에서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소속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 4월 서울 한강 일대에서 진행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남성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것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119에 신고한 후 직접 심폐소생술 및 주변의 자동심장충격기(AWD)를 사용하며 마라톤 대회 응급구조사들과 함께 응급처치를 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