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윈드리버, 열차 신호장치 플랫폼 개발… 해외 철도시장 진출 기대
현대로템-윈드리버, 열차 신호장치 플랫폼 개발… 해외 철도시장 진출 기대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6.1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열차 신호기술 확보로 비용 절감과 수송력 향상
최용균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이 11일 경기도 의왕 현대로템 본사에서 미국 윈드리버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더그얼츠 윈드리버 부사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로템
최용균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이 11일 경기도 의왕 현대로템 본사에서 미국 윈드리버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더그얼츠 윈드리버 부사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로템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현대로템이 차세대 열차 신호장치 플랫폼 기술 확보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11일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인 윈드리버(Wind River)와 차세대 열차 신호장치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로템은 열차 신호장치 플랫폼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이에 해외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끌어올릴지 주목된다.

현대로템은 무선통신기술(LTE-R), 사물인터넷(IoT), 열차 네트워크 기술을 바탕으로 열차의 자율주행과 자동방호운전이 가능한 유럽열차제어시스템(ETCS) 3단계급의 고속철도용 열차 신호장치를 개발하고 윈드리버는 VxWorks를 통해 신호장치에 적용되는 실시간 운영체제(RTOS) 제공과 시스템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열차 자율주행 기술은 선로조건, 열차상태, 운행스케줄에 따라 열차를 능동적으로 제어해 에너지 효율성과 정시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현대로템의 차세대 신호장치 플랫폼이 적용되는 유럽열차제어시스템 3단계급 기술은 기존의 궤도회로 기반의 시스템에서 탈피한 무선기반의 신호시스템이다.

궤도회로는 열차의 위치를 검지하기 위해 선로에 열차 검지장치를 설치한 회로로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하고 선로용량 증대에 제한이 있었다. 하지만 무선통신을 활용한 유럽열차제어시스템 3단계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선로 시설물이 불필요해 유지보수 비용을 25% 이상 절감할 수 있다. 또 실시간으로 열차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운행시격을 조정해 고속 전용선로에서 선로용량을 약 58% 정도 향상 시킬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