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 대화 상대는 한서희
비아이 ‘마약 의혹’ 대화 상대는 한서희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6.13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아이 ‘마약 의혹’ 대화 상대는 한서희 (한서희 인스타그램)
비아이 ‘마약 의혹’ 대화 상대는 한서희 ⓒ한서희 인스타그램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마약 의혹’으로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본명 김한빈)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로 알려졌다.

13일 한 연예매체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된 적이 있으며, 2017년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경찰은 한씨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가 한서희에게 “너랑은 (마약) 같이 했으니까” “대량 구매는 할인 안 되냐” “평생 하고 싶다” 등의 "라고 말해 마약 구입·투입 의혹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비아이가 마약을 구입하고 투약한 것 아닌지 의심했지만, 한씨가 이후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비아이에게 마약을 구해주지 않았다”고 밝혀 비아이에 대한 조사를 더 이상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술 번복 과정에 YG엔터테인먼트가 한서희에게 변화사를 붙여주는 등 개입됐다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YG 측은 “양 대표가 한서희를 위해 변호사를 선임해주거나 진술 번복을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